내가 찍은2018. 12. 1. 16:22

첫눈치고는, 어마어마하게 펑펑 내렸다.

물기를 많이 머금은 무거운 눈.

밟으면 뽀드득 소리가 나는 포실포실한 눈이 아닌

밟은대로 눈이 녹아 물기로 발자국이 남은 질척한 눈.

 

'내가 찍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산바위. 19.03.26.  (0) 2019.07.05
2018.11.24. 첫눈.  (0) 2018.12.01
고덕역의 가을  (0) 2018.11.08
잠실. 롯데.  (0) 2018.10.29
어퓨 퍼스널 톤 파운데이션 커버  (0) 2018.10.06
경남 오도재. 등구재  (0) 2018.08.19
Posted by 파랑 파란0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