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랑2017. 10. 21. 18:25

예전에 곰배령처럼 여기도 출입증을 받아야 한다.

주민번호를 넣을 필요는 없지만, 신청 인원만 출입증을 받아서 들어갈수 있다고.

주전골 탐방로는 출입증이 있어야 했다.

다만, 길은 좁고 양방향으로 가다보니 참 번잡하고 불편했다.

그리고, 용소폭포쪽으로 갈때에는 출입증을 반납하고 내려가면 된다.

이쪽은 일방통행이라 그렇게 복잡하지도 않고, 넓은 공터도 있어서 모여서 도시락을 먹기도 좋았다.

다만, 쓰레기는 좀 되가져갑시다.  작은 사탕포장지는 뭐 썩는줄 아시오?

만경대가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오는 길이라서 조금 번잡함.

날씨 좋은 가을이라 그런가 사람 엄청 많았다. 그리고, 아직 단풍은 다 들지 않았었다.

올라가는 길. 식당들이 주루루루룩~~

어차피 오색약수 먹기도 힘든데 여기서 약수 한잔 마시면 좋았을 것을... 일행이 있었어서 떨어지기 어려워서 그냥 지나쳐갔다.

설악산이 이렇게 아름다운줄 처음 알았다.

눈 돌리는 곳마다 작품이다.

게다가 계곡물은 얼마나 차디차고 맑던지.

물에 들어갔다가 발목이 끊어질듯 시려서 얼른 뛰쳐나왔는데,

그 차가운 물속에서 발 담그고 있는 분들 정말 많았다.

다들 괜찮으심?

나는 발은 시린데 같이 물에 들어간 언니가 안놔줘서 잘못했어요~! 제발 나가게 해주세요~! 를 연발했는데. ㅎㅎㅎ

이게 오색약수다.

물 한번 마실라믄.... 저렇게 조금씩 고이는 물을 언제 받아 마시냔 말이지.

옆에 가득 고인 물은, 동그란 부분에 물이 가득차서 넘쳐서 고인거라는데,

이미 고였던 물은 누군가 다 퍼가고 물이 조금만 고이면 바로바로 바가지가 닳도록 퍼내고 있었다.

해서, 오색약수 맛보기는 포기.

주차장에서 본 설악산.

산너머 산너머 산너머 산너머....

좋은님 산악회, 임꺽정과 다녀왔음.

'산사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왕산과 주산지  (0) 2018.10.29
전남 순창 강천산. 2017.11.19일에 다녀옴  (0) 2017.12.18
설악산 오색약수코스  (0) 2017.10.21
충북 괴산군 산막이 옛길  (0) 2017.06.20
서울 강동구 일자산  (0) 2014.11.07
북한산 우이동방면 등반  (0) 2014.11.03
Posted by 파랑 파란0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